Marketing Trend

 
작성일 : 21-07-02 16:09
北 해킹, KAI·대우조선 외 더 있다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4  
   http://www.dt.co.kr/ [93]
1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북한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외에도 다른 방산 업체를 해킹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원자력연구원, 대우조선해양 등에 이어 국책 연구기관, 방산업체 등으로 해킹 의혹이 커지면서, 정부 차원에서 사이버공격 경보단계를 심각단계로 상향하고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방위사업청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전날 KAI 해킹 사고 관련 현안 보고를 받았다면서 '대우조선해양이나 KAI 말고 다른 방산업체 해킹 사고가 있었는지'를 물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방사청은 "접수된 사건이 직원 개인의 해킹인지 조직 내부망 해킹인지 판단하기 어렵고, 또한 업체 정보 노출 우려 때문에 확답하기 어렵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하 의원은 '확답하기 어렵다'는 표현을 두고 "사실상 (북한의 해킹과 관련한) 추가 피해 가능성을 시인한 것"이라며 "정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국가 사이버 테러 비상사태를 선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KAI 해킹 경로에 대해서는 "가상사설망(VPN) 취약점을 통해 침입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고, 공격자는 내부 직원의 비밀번호를 알아내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또한 하 의원은 한국형 전투기(KF-21)를 제작하는 KAI가 6월 16일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해킹 사실을 전달받고 긴급 조치를 취한 사실도 전했다. 하 의원은 'KAI는 해외 유력 방산업체와 군사 핵심 기술을 공유하고, 업무망도 서로 연결돼있다'는 미국 소식통의 말을 인용하면서 "북한이 미국을 직접 위협할 수 있는 원자력추진잠수함 등 핵심 기술을 집중적으로 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하 의원은 "국가사이버안전관리규정에 따라 국가 비상사태에 준하는 사이버 공격 심각단계를 발령해 범 정부적인 대응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관련, 한 보안 전문가는"우리나라 같은 경우는 지난 2009년 이후부터 사이버 공간에서 위협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방위산업체 해킹 소식은 그중 아주 일부 사례"라고 말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제휴파트너